커뮤니티 > 정치/경제/시사
커뮤니티 > 정치/경제/시사
분류 중국

[20201103_시사포커스&뉴데일리]이낙연 “민주당, 중국 공산당과 정당교류 원활히 하는 데 합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boaz
작성일

본문

c3d9a9d2577a45a1f503afe7ec7e5516_1605016896_5437.jpg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 시사포커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예방한 뒤 “민주당과 중국 공산당과의 정당교류를 더 원활하게 하자는데 어느 정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싱하이밍 대사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한중관계가 수교 이래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것에 대해 두 사람 모두 만족을 표시하면서 앞으로 더욱 더 양국관계를 긴밀하게 발전시켜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그에 대해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중국을 한 번 방문해달라고 (대사가) 말했고, 나는 중국에서 당 간부들이 서울을 오거든 모시고 싶다는 얘기를 드렸다”며 “한반도 평화와 안전, 남북관계 발전, 북한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에 대해 감사를 표했고 대사는 앞으로 그런 건설적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뿐 아니라 이 대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에 대해서도 “여전히 흔들림이 없다고 싱하이밍 대사가 말했다”며 “코로나19 상황 등 여러 가지 조정을 해봐야 할 것이지만 방한 계획은 흔들림 없다고 확인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그는 “두 나라 모두 코로나를 조기 극복하면 양국관계의 원활한 발전이 훨씬 더 쉬워질 것이라고 말씀을 나눴다”며 현재 코로나19 백신 개발에서 중국이 앞서가고 있다고 싱하이밍 대사가 주장하자 이 대표도 “중국의 백신 개발을 나도 주목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싱하이밍 대사와의 접견 초반 공개된 모두발언에선 “한국과 중국이 수교한지 30년이지만 두 나라는 수교 여부와 관계없이 수천 년 동안 교류하고 이웃으로 살아온 나라”라며 “한국 기업인들의 입장에서 보면 대기업은 입국절차가 쉬워졌는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아직 그러지 못하고 있다. 한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입국에 대해서도 신속통과제도를 적용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중국 대사에 당부했다.
 

2. 뉴데일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계획은 흔들림이 없다"며 "민주당은 중국 공산당과 더 교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시 주석이 6·25전쟁을 미국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규정하면서 '역사왜곡 망언' 논란이 인 가운데, 이 대표가 이에 따른 유감 표명도 없이 친중 행보에 나선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中 공산당, 교류 더 하기로 합의"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의 예방을 받은 후 "싱 대사가 시 주석의 한국 방문 계획은 여전히 흔들림이 없다고 말씀해주셨다"며 "특별히 시기를 논의한 것은 아니지만, 시 주석의 방한 계획은 흔들림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싱 대사에게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 북한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며 "싱 대사는 앞으로도 그러한 건설적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또 민주당과 중국 공산당 간 교류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민주당과 중국 공산당 간 정당교류를 더 원활하게 하기로 합의했다"며 "(싱 대사가)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중국을 방문해달라고 했고, 저도 중국 (공산당) 간부들이 한국에 오시면 모시고 싶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낙연, 시진핑 '역사왜곡'에는 침묵

이 대표는 그러나 싱 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시 주석이 6·25전쟁을 두고 '미국의 북침'이라며 역사를 왜곡한 것에 따른 유감 표명은 물론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달 23일 중국군 항미원조작전 70주년 기념식에서 6·25전쟁을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규정하며 "침략자(미국)를 때려눕혀 '신중국(新中國)'의 대국 지위를 세계에 보여줬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는 6·25전쟁이 소련의 스탈린과 중국 마오쩌둥을 등에 업은 북한 김일성의 남침전쟁이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중국에 항의와 유감 표명이 없는 견해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이낙연, 친중 넘는 모화적 사대주의자" 비판

이런 가운데 이 대표가 시 주석의 방한과 중국 공산당과 교류를 강조하고 나서는 등 노골적인 친중 행보에 나섰다는 비판이 나온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이날 통화에서 "이 대표가 아직 중국의 한한령(한류 금지)이 해제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대주의적 발언을 서슴지 않는 것을 보니 친중을 넘는 모화사상(중국을 섬기며 따르려는 것)적 사대주의자 같다"며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의 친중 행태는 변함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6건 / 1페이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