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정치/경제/시사
커뮤니티 > 정치/경제/시사
분류 부정선거

국민의힘 전당대회 ‘모바일 투표 참관’ 논란 (보도 문의: 010.8860.6907)

페이지 정보

작성자 boaz
작성일

본문

54d64c42ee4025c85e8cff0ebc4b8e18_1623061906_0366.png


국민의힘 전당대회 ‘모바일 투표 참관’ 논란 (보도 문의: 010.8860.6907) 


7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모바일 투표가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 투표 참관 중 부실한 투표 관리에 항의하는 일이 벌어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6일 각 후보자들에게 ‘7일(화) 오전 10시,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휴대전화 모바일 투표에 참관’하는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이날 후보자별로 대리인이 참석해 모바일 투표 참관을 실시한 가운데 선관위에서는 모바일 투표 과정의 녹화 방지를 위해 대리인들의 휴대전화를 수거하고 전체 투표인단 중 몇 %나 투표했는지 1분마다 업데이트되는 화면과 10시경 투표율 9.5%라는 사진 한 장만 보여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10분이 될 때까지 계속 보고 싶은 분은 앉아 있다 가라”는 중앙선관위 관계자의 말에 최고위원에 출마한 도태우 후보, 조대원 후보, 원영섭 후보의 대리인이 부당성을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모바일 투표 참관에 참석한 한 후보자의 대리인 A 씨는 “멀리 과천에 있는 중앙선관위까지 참관하러 간 이유는 투표 과정이 공정한지 지켜보고, 필요한 기록을 남겨서 공정선거를 지키고 부정선거를 막자고 간 것이었다”며 분노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이 젊고 쇄신하기 위해 헌신하겠다고 하는데 이런 투표 참관을 거부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지 되묻고 싶다”며 하소연했다.


한편 최고위원에 출마한 도태우 후보와 원영섭 후보 측은 실시간 집계 로그 기록 및 집계 현황 참관을 중앙선관위에 신청했다. 


이에 대해 중앙선관위에서는 “국민의힘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허용하지 않아 불가하다”고 하고 국민의힘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중앙선관위가 허용하지 않아 불가하다”고 하는 등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으며 현재도 실시간 집계 로그 기록 및 집계 현황 참관이 허용되지 않고 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78건 / 1페이지
1